News hero default

에이브리, ‘빅 포레스트’ OST 첫 주자…‘미스터리 오브 디’ 음원 공개

NEWS 04 Oct 2018

 

 

[MBN스타 손진아 기자] 현실 밀착형 블랙코미디로 매주 화제가 되고 있는 tvN 금요드라마 ‘빅 포레스트’의 첫 번째 OST가 베일을 벗는다. 

오는 22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빅 포레스트’ OST Part 1 에이브리(ABRY)의 ‘미스터리 오브 디(Mystery of D)’ 음원이 공개된다. 



“The Return Of Jazz Age” ‘미스터리 오브 디(Mystery of D)’는 재즈(Jazz) 음악의 황금기였던, 1920년대 미국의 재즈 에이지(Jazz Age)의 사운드를 구현하였다.

모든 것이 넘쳐나고 완벽했던 대부흥의 시대를 지나 대공황의 시대를 거친 후 몰락한 당시의 상황이 빅포레스트에 정착한 주인공 신동엽(동엽 역)과 정상훈(상훈 역)의 인생과도 같은 곡이다. 

경괘한 스윙(Swing) 리듬과 빅밴드 구성이 조화를 이루면서 20세기 초반 재즈 시대를 연상케 하는 클라리넷, 트럼펫, 색소폰 등의 클리셔(cliche)들이 빠른 템포의 워킹 베이스(Walking Bass) 위에 위태롭게 펼쳐진다.

빈티지한 사운드 프로덕션으로 완성된 트랙으로 디소울(D;SouL)의 임현준, 유웅렬과 박근철의 섬세한 프로듀싱이 곡의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빅 포레스트’ OST 첫 번째 주자로 발탁된 에이브리(ABRY)는 다채로운 보이스 컬러의 조화와 화음이 돋보이는 4인조 여성 보컬 그룹이다. 

지난해 첫 번째 싱글앨범 ‘오리의 꿈’으로 데뷔해 ‘론리 크리스마스(Lonely Christmas)’, ‘파업선언’, 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 OST Part 3 ‘고양이 집사’ 등을 발표하며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과 가창력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인생의 비포장도로로 들어서버린 두 남자 신동엽과 정상훈의 활약으로 웃프지만 따뜻한 공감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는 tvN ‘빅 포레스트’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 원문 : http://star.mbn.co.kr/view.php?year=2018&no=597572&refer=portal